천주교 서울대교구 교구청과 산하 기관의 소식을 모았습니다.

[교구청·산하기관]  가야금 명인 황병기, 소설가 한말숙 부부
   단축 Url : http://newsseoul.catholic.or.kr/?i=46
2015-03-27    조회 1312
세례 받고 가톨릭 신자로
 

가야금 명인 황병기(79세) 씨와 소설가 한말숙(84세) 씨 부부가 오늘 오후 세례를 받고 가톨릭 신자가 됐다.

부부의 세례성사는 금일 오후 2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이 집전했다.

황병기 씨는 아씨시의 성자 ‘프란치스코’를, 한말숙 씨는 콘스탄티누스 대제의 어머니인 성녀 ‘헬레나’를 세례명으로 받았다. 두 부부는 세례명을 직접 선택했다. 황 씨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존경하는 뜻에서, 한 씨는 고인이 되신 모친의 세례명이 ‘헬레나’여서 이 세례명으로 영세(領洗 ·세례를 받음)했다. .

 

△ 가야금 명인 황병기 씨와 소설가 한말숙 씨 부부가 23일 오후 2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세례성사를 받있다.

 

세례성사 대상자는 자신의 세례명을 평소 좋아하는 성인의 이름을 골라 정할 수 있으며, 일생 동안 그 성인을 수호자로 공경하며 그 덕행을 본받으려고 애쓰며 살아간다.

 

세례성사 직후 황 씨는 오래전부터 천주교에 호감이 있었다특별히 추기경님께 세례를 받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 가야금 명인 황병기 씨와 소설가 한말숙 씨 부부가 23일 오후 2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주교관 소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세례성사를 받있다.
왼쪽부터 한말숙 씨 대모 유안진 씨, 황병기 씨 대부 김만호 씨, 염수정 추기경, 한말숙 씨, 황병기 씨.

 


한말숙 씨는 세상을 떠날 때에 내 몸을 주님께 맡기기 위해 세례를 받았다고 전했다.

 

황병기 씨의 대부로는 김만호(세례명 요셉) 교수가, 한말숙 씨의 대모는 유안진(세례명 글라라) 시인이 맡았다. 대부(代父대모(代母)는 세례성사를 받는 이와 영적 가족 관계를 맺고 신앙생활을 돕는 남녀 후견인을 통틀어 이른다.

 

한말숙 씨는 서울주보 필진인 유안진 시인을 통해 가톨릭 신자가 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한 바 있다.

 

대모 유안진 시인은 한말숙 선생님이 건강이 안 좋으셔서 매번 기도했는데, 이렇게 먼저 세례를 받고 싶다고 하셔서 기뻤다고 전했다.

 

이날 세례식에는 신달자 엘리사벳 시인, 오정희 실비아 작가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서울주보 필진으로 활동한 바 있다. 염 추기경은 세례자들에게 예루살렘에서 가져온 십자고상과 교황님 묵주를 선물로 줬다.
 

   

 

세례성사는 가톨릭 교회의 일곱 성사 가운데 가장 먼저 받는 그리스도교 입문 성사이다. 가톨릭교회 교리서에 따르면 세례를 통해 가톨릭 신자들은 죄에서 해방되어 하느님의 자녀로 다시 태어나며 교회 안에서 한 몸을 이루어 그 사명에 참여하게 된다.

 

예비 신자들은 일정 기간의 교리 교육과 세례 준비를 마친 뒤 물로 씻는 세례 예식을 통해 하느님의 아들, 딸이자 교회 공동체의 일원으로 다시 태어나게 된다. 

목록